넵튠 계열사인 온마인드가 개발한 가상인간 '수아'. 한경DB

넵튠 계열사인 온마인드가 개발한 가상인간 '수아'. 한경DB

카카오가 메타버스 세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할 경우 계열사인 넵튠이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메타버스 기술 보유 기업들을 넵튠을 통해 인수하고 있어서다.

20일 코스닥시장에서 넵튠은 3.82% 오른 2만31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달 18일 장중 최고가인 3만5000원을 기록한 뒤 하락세를 보이다 최근 들어 다시 상승하고 있다.

2016년 12월 상장한 넵튠은 캐주얼 게임(퍼즐, 레이싱 등 간단히 즐길 수 있는 게임)과 소셜카지노 게임(포커, 슬롯머신 등 도박성 게임)을 만드는 회사다. 올해 2월 카카오게임즈가 최대 주주가 되면서 카카오 계열사에 편입됐다.

넵튠은 최근 들어 게임 제작사보다 투자 회사로 더 주목받고 있다. 상장 이후 40여곳, 올해 들어서만 10여곳에 지분을 투자했다. 이 중 상당수가 메타버스 관련 기업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지분 60.4%를 확보한 '온마인드'가 대표적이다. 온마인드는 3D 가상인간 개발 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지난해 1월에 만든 가상인간 '수아'는 인스타그램과 틱톡 등에서 활동하며 유명인이 됐다. 지난 6월에는 유니티코리아와 광고 모델 계약도 맺었다.

넵튠은 지난 5월 가상현실(VR)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맘모식스' 지분 55.7%를, 지난 10월 모바일 메타버스 개발사인 '퍼피레드'의 지분 44.3%를 각각 사들였다. 퍼피레드는 메타버스 게임인 '퍼피레드 M'을 개발 중이다. 맘모식스는 어떤 VR 기기로도 접속 가능한 다중접속 소셜 플랫폼 '갤럭시티'를 서비스하고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 메타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넵튠의 성장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