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사진)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증상이 델파 변이보다 더 가벼울 것이란 건 거의 확실하다"라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감염 사례를 근거로 "감염율과 입원율이 델타보다 적고, 덜 심각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아프리카 지역 내 감염률 대비 입원율이 적기 때문에 초기 자료를 지나치게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의문점은 전염성, 면역 회피성, 중증 여부라며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매우 높아 현재 지배종인 델타를 앞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도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지만 "초기 오미크론 감염 사례는 입원이 덜 필요하고, 환자에게는 산소 치료가 덜 필요하다"고 밝혔다.파우치 소장은 다음 주 더 많은 데이터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지만 확실한 결론에 도달하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앨버트 뷸라 화이자의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 행사에서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더 높지만 질병을 덜 일으키는 것으로 보이지만, 확실히 알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화이자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어떻게 작용하는 지 연구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주 안에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뷸라 CEO는 "빠르게 퍼지는 것이 있다는 것은 좋은 소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퍼진다는 것은 수십억 명의 사람들에게 퍼지고 또 다른 돌연변이가 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