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주말 비트코인이 20% 이상 폭락한 영향으로 국내 증시에서도 암호화폐 관련주가 급락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비덴트(17,600 -1.68%)는 전 거래일보다 3900원(11.57%) 하락한 2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위메이드(137,800 +0.58%)갤럭시아머니트리(10,450 -3.24%)도 각각 10.23%, 8.3% 하락 마감했다.

이외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 지분을 보유한 한화투자증권(5,330 -1.84%)우리기술투자(8,070 -0.37%)도 각각 1.99%, 5.71% 약세를 보였다.

비트코인은 지난 주말 테이퍼링 조기 시행 가능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에 투자심리가 크게 꺾이며 20% 이상 폭락해 장중 4만1967달러까지 떨어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