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실적에 대한 우려 커져
전자서명업체 도큐사인, 장 마감 후 거래서 30% 급락

전자 서명 소프트웨어 업체 도큐사인(DocuSign)의 주가가 2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30% 가까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성장성에 대한 우려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확산된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서명이 어려워지면서, 전자 서명 전문인 도큐사인은 '비대면 경제의 수혜주'로 각광받았다.

도큐사인 주가는 이날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에서 28~30%대 급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향후 실적 전망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3분기(8~10월) 실적은 기대치 이상이었다. 도큐사인의 3분기 매출은 5억4550만달러,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58센트를 기록했다. 컨센서스(매출 5억3130만달러, 조정 EPS 46센트)를 웃돌았다.
전자서명업체 도큐사인, 장 마감 후 거래서 30% 급락

도큐사인의 향후 실적 전망이 부정적이었다. 회사는 4분기(11~1월) 매출이 5억5700만달러에서 5억6300만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컨센서스인 5억7380만달러보다 적다.

댄 스프링어 도큐사인 최고경영자(CEO)는 "여섯분기 동안 성장세가 가속화된 이후 고객들이 보다 정상적인 구매 패턴으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고객사들의 수요가 둔화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