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포 비보 샤오미 눌러
2015년 12월 이후 처음

아이폰13 가격 낮춘 효과
기술주 하락에도 주가 선전
팀 쿡 애플 CEO와 아이폰 13. 연합뉴스

팀 쿡 애플 CEO와 아이폰 13. 연합뉴스

애플이 지난 10월 중국에서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1일 시장조사업체 시노리서치에 따르면 10월 중국 시장 아이폰 판매량은 650만대로 집계됐다. 판매량 기준 1위다. 오포는 430만대, 비보가 400만대, 아너는 360만대를 팔았다. 샤오미는 280만대에 그쳤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0월 애플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2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애플이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를 기록한 것은 2015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가격이 기존 제품 대비 낮아진 아이폰13 출시, 화웨이 제재 효과로 분석된다. 애플은 중국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와 경쟁했지만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 후 애플과 경쟁할 기업이 없어진 상황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속도가 다소 둔화했지만, 애플의 성장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프리미엄 폰에 대한 수요가 커졌다"고 분석했다.

애플은 이날 0.32% 내린 164.77달러에 마감했다. 전반적인 기술주 하락 국면에서 선전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