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버거킹이 드라이브 스루(차 안에서 주문 및 수령) 메뉴를 줄이기로 했다. 작년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발생 이후 급증한 드라이브 스루 대기 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버거킹의 모회사인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의 호세 칠 최고경영자(CEO)는 1일(현지시간) 모건스탠리가 주최한 글로벌 소비자 및 소매 콘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드라이브 스루의 주문 시간이 지난 9개월에서 12개월 사이 늘어났다”며 “고객 입장에선 너무 느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분석 업체인 시레벨HX에 따르면 패스트푸드점에서 드라이브 스루 대기 시간이 1년 전과 비교할 때 30초 정도 더 걸리고 있다. 버거킹을 포함해 맥도날드 등 미국 내 체인점을 조사한 결과다.

칠 CEO는 “다소 복잡했던 주문 절차를 간소화하고 드라이브 스루 고객들이 쉽게 (메뉴를) 결정할 수 있도록 앱 등의 디자인을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버거킹이 주문 간소화에 나선 또 다른 배경은 인력 부족이다. 현재 미국에선 인건비 상승과 함께 신규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버거킹의 지난 3분기 미국 내 동일 점포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1.6% 감소했다. 맥도날드 웬디스 등 경쟁사들이 매출 상승을 기록한 것과 대조적인 실적이다.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버거킹의 모회사 레스토랑 브랜드 주가는 1일(현지시간) 약세를 보이고 있다.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버거킹의 모회사 레스토랑 브랜드 주가는 1일(현지시간) 약세를 보이고 있다.

버거킹은 메뉴 감축 및 주문 절차 간소화와 함께 소비자 로열티 프로그램 등을 강화하고 있다.

버거킹의 모기업인 레스토랑 브랜드는 최근 샌드위치 체인점인 파이어하으스 서브를 10억달러에 인수하기도 했다.

칠 CEO는 “파이어하우스 서브를 인수한 건 비용 시너지가 아니라 성장을 추구하기 위한 전략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레스토랑 브랜드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전날 대비 1% 이상 떨어진 채 거래되고 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