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S "우버, 재평가 시작될 것…주가 120% 상승 기대" [강영연의 뉴욕오프닝]

UBS가 우버를 톱픽으로 꼽으며 앞으로 주가가 두배 이상 오를 수 있다고 했습니다. 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UBS의 로이드 윔슬리 연구원은 이날 우버에 대한 커버리지를 시작하면서 매수의견을 밝혔습니다. 윔슬리는 우버의 현재 주가가 경쟁사인 리프트나 도어대시에 비해서 현저하게 저평가돼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우버가 운송부문에서 이익이 늘어나고, 배달 부문 사업을 확장함으로서 재평가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현재 우버가 운전자를 모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투자자들이 이런 우려를 과대평가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버의 목표주가를 80달러로 제시했습니다. 이는 수요일 종가보다 120% 이상 높은 가격입니다.

포드에 대해서는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투자회사 울프리서치가 올해 포드의 주가 상승폭이 너무 컸다고 평가했습니다. 울프리서치는 올해를 기점으로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는 회사들의 가치가 재평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포드는 그 이상으로 올랐다는 겁니다.

회사에 따르면 포드의 주가는 올들어 121%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GM은 39%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울프리서치는 지금은 포드보다 GM을 더 선호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두 주식 모두 내년에는 자동차 부품사보다 성과가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사이몬 프로퍼티 그룹에 대해서 저가 매수 기회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이 회사는 미국의 부동산 투자회사로 주요 투자처는 쇼핑몰, 아울렛 등입니다. 리테일 부동산을 미국에서 가장 많이 가진 그룹 중 하나입니다.

올해 초까지 강세를 보이던 주가는 최근 몇주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모건스탠리는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한다며 저가 매수 기회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하락으로 주가가 내재가치보다 저평가돼있다는 겁니다. 또 배당금을 추가로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습니다. 사이몬 프로퍼티 그룹은 올해만 배당금을 3차례 인상했습니다.

이에 모건스탠리는 사이몬 프로퍼티 그룹의 목표주가를 180달러로 제시했습니다. 이는 수요일 종가보다 22% 높은 수치입니다.

뉴욕=강영연 특파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