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제폼 파월 미 중앙은행(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매파(통화 긴축 선호론자)적 발언에 급락세를 보였다. 새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연준의 태도가 조금이나마 완화적으로 변할 수 있다는 시장의 기대가 무너진 영향으로 보인다.

3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652.22포인트(1.86%) 하락한 34,483.72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88.27포인트(1.90%) 내린 4,567.0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5.14포인트(1.55%) 빠진 15,537.6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추이, 파월 의장의 청문회 발언과 이에 따른 미 국채 금리의 움직임 등에 주목했다.

우선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파월 의장은 지금까지 고수해왔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는 의견을 포기했다. 그는 “나는 아마도 그 단어에서 빠져나와 우리가 의미하는 바를 더 명확히 전달하려고 노력할 좋은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 시점에서 경제는 매우 강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더 높아졌다”며 “내 생각에는 실제 11월에 발표한 테이퍼링을 아마도 몇 달 더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당초 연준은 11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현재 매월 1200억달러 어치의 채권을 사들이는 자산매입 프로그램의 규모를 매월 150억달러씩 줄이는 테이퍼링을 선언한 바 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전날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경기가 또 다시 둔화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놔 시장에서는 연준의 긴축적인 태도가 변화할 수 있다는 기대가 생겼지만, 이에 대해 선을 그은 셈이다.

미 국채 금리는 장기물과 단기물의 차이가 축소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10년물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1.41%까지 하락했지만, 2년물 금리가 0.56%까지 오르면서다. 단기물 금리는 통화정책에 대한 전망을, 장기물 금리는 경기에 대한 시장의 해석을 각각 담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제약업계에서는 이미 시장에 나와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발언이 나와 경기 둔화 우려를 키웠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만큼 효과적이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제약사 리제네론은 자사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오미크론에 효과가 떨어진다는 예비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이에 더해 11월 미국의 소비 심리도 약화됐다는 지표가 발표됐다. 콘퍼런스보드는 1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09.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10.0과 전달 수정치 111.6을 모두 밑돌았다.

업종별로 통신과 유틸리티, 필수소비재, 산업, 에너지, 자재 관련주가 2% 이상 하락하는 등 11개 섹터가 모두 하락세를 보였다.

모더나의 주가가 이날 4% 하락했지만, 화이자는 개발 중인 경구용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를 나타낼 수 있다는 기대에 주가가 2% 이상 올랐다.

애플 주가는 판매 호조 기대에 3%가량 상승했다.

여행주인 엑스페디아, 노르웨이지안크루즈, 부킹홀딩스 모두 3% 넘게 빠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6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68.4%로 예상했다.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은 86.3%로 내다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4.23포인트(18.42%) 오른 27.19를 기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