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테이퍼링 가속화 논의, 인플레 '일시적' 단어 포기"…뉴욕 증시 폭락

미 중앙은행(Fed)의 제롬 파월 의장이 30일(현지시간) 오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채권매입액 축소) 가속화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인플레이션에 대해 '일시적'이라는 단어를 그만 쓸 때라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 여파로 Fed가 긴축을 미룰 것으로 예상해 급락했던 미 국채 금리는 파월 의장의 발언에 급등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열린 미 상원 은행위원회 증언에서 "예정(내년 중반)보다 몇 달 먼저 테이퍼를 끝내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것이란 위험이 더 커졌다. 높은 물가가 내년 중반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파월 의장은 또 "높은 인플레이션이 넓게 확산되고 있다. Fed의 2% 물가 목표를 다 채웠다"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인플레이션에 대해 '일시적'(transitory)이라는 단어를 그만 쓸 때라고 밝혔다. 그는 "일시적이라는 단어는 많은 사람들에게 수명이 짧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우리는 더 높은 인플레이션이 영구적 흔적을 남기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라면서 "지금은 그 단어의 사용을 그만 두고 우리가 의미하는 바를 더 명확하게 설명하려고 노력할 좋은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오미크론 위험에 대해선 "지금으로선 위험이며 경제 전망에 감안할 때는 아니다"라면서 "앞으로 10일 혹은 몇 주 내에 더 많은 것을 알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제가 지난 3월 셧다운으로 발생한 것과 거의 비슷하거나 추가 셧다운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이 질병(코로나바이러스)이 아마도 오랫동안 존재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경제적 효과가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파월 "테이퍼링 가속화 논의, 인플레 '일시적' 단어 포기"…뉴욕 증시 폭락

파월 의장이 증언을 지속하면서 뉴욕 증시는 급락하고 있다. 오전 11시43분 현재 S&P500 지수는 1.58% 하락한 상태다. 또 나스닥은 1.71%, 다우는 1.58% 내렸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