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삼성' 초석 놓은 李부회장

젊고 유능한 인재 얻으려면
수평적 조직 중요하다고 판단
MZ세대 등 다양한 의견 청취
'가보지 않은 길' 가는 이재용…빠르고 유연한 조직문화 '승부수'

삼성전자의 인사제도 개편엔 일하는 문화를 미래지향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이재용 부회장(사진)의 의지가 적극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젊고 능력있는 인재들을 유치하려면 수평적인 조직을 지향하는 미국의 실리콘밸리식 인사제도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최근 반도체와 세트 연구소인 DS미주총괄(DSA),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방문해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 새로운 삼성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그동안 삼성의 슬로건이었던 ‘초격차’만으론 경쟁력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메시지다.

삼성 안팎에선 이 부회장이 인사제도 개편을 통해 ‘뉴삼성’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만들려면 창의력을 갖춘 인재가 필요하고, 이들을 유치하기 위해 인사제도를 전면 개편했다는 설명이다.

인사제도 개편 과정도 눈여겨볼 만하다. 삼성전자는 준비된 인사안을 통보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노사협의회, 노동조합, 각 조직의 조직문화 담당자 1000여 명 등을 대상으로 미리 내용을 설명하고 이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을 거쳤다. 절차의 공정성을 중시하는 MZ세대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제도 도입 과정에도 신경을 썼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의사결정 방식은 이 부회장의 평소 행보와도 일맥상통한다. 그는 2020년 8월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워킹맘’들과 간담회를 여는 등 수시로 직원들과 얼굴을 마주했다. 그는 간담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가정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차제에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고 말했다.

이병철 선대회장과 이건희 회장의 ‘인재제일’ 경영 철학을 이어받은 이 부회장은 평소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조직’을 만드는 데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5월 대국민 입장 발표 때도 “인재들이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일하면서 저보다 중요한 위치에서 사업을 이끌어가도록 해야 한다”며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미국 출장 중에도 구글, 아마존, MS 등 경영진과 연쇄 회동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 육성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인사제도 개편을 통해 국내외 빅테크 기업들과의 인재 확보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며 “삼성 내에서 젊은 인재들이 활약할 공간이 한층 더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