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특례로 증시 입성계획
반도체 설계자산(IP) 개발회사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하 오픈엣지)가 내년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오픈엣지는 최근 거래소가 지정한 평가기관 두 곳으로부터 기술성 평가를 받고 내년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주관사는 삼성증권이 맡았다. 테슬라 요건(이익미실현 요건)으로 증시에 입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2017년 12월 삼성전자에서 스마트폰용 반도체 설계를 담당했던 이성현 대표가 서울대 전기전자공학 박사 과정 시절 연구실 동료 세 명과 창업했다. SK하이닉스, 칩스앤미디어 등에서 반도체 설계 연구원으로 일했던 인재들이 합류했다. AI 반도체의 핵심 설계도인 설계자산을 팹리스(반도체 설계) 회사에 판매하고 수수료와 로열티를 받고 있다. 반도체 칩 생산량이 늘어나면 수입도 비례해서 늘어나는 형태의 계약을 맺고 있다. 영국 반도체칩 설계회사 ARM과 사업 모델이 비슷하다.

차량용 AI 반도체를 구성하는 IP 중 가장 핵심적인 신경망처리장치(NPU)와 데이터를 저장하고 보내주는 메모리 시스템을 모두 제조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오픈엣지의 설계자산을 적용한 AI 반도체는 기존 AI 반도체보다 전력 소모량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고 연산 효율도 30% 이상 높아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 2월 현대자동차로부터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현대차 외 SK그룹 산업은행 위벤처스 등 벤처투자자들로부터 총 45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자율주행차의 사물인터넷(IoT) 및 증강현실(AR) 기기 등에 쓰이는 AI 반도체용 설계자산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것이 회사 목표다.

오픈엣지의 AI 반도체는 최근 공급 부족 사태를 빚은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의 한 종류이기도 하다. IB업계는 반도체 쇼티지(공급 부족)가 장기화하고 있어 상장 시 투자자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설계자산 기업으로는 처음 상장하는 사례인 만큼 시장의 관심이 높다”며 “NPU 시장이 초기 성장 단계인 데다 인공지능 컴퓨팅 기술과 시너지를 낼 경우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