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29일 ‘삼성 글로벌 반도체 펀드’가 출시 두 달 만에 13.8%의 수익률(지난 26일 기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올해 9월 29일 출시된 이 펀드는 글로벌 반도체 관련 기업 중 매출 상위 20개 종목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이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 대만, 유럽, 일본 등 글로벌 우량 반도체 기업에 한번에 투자 가능한 게 강점이다. 설계·생산·조립·장비 업체 등 반도체와 관련된 다양한 기업에 투자한다.

반도체산업은 진입장벽이 높아 상위 기업들이 시장을 과점하곤 한다. 반도체산업 전체 매출의 55% 이상을 반도체 매출 상위 20개 종목이 차지하고 있다.

엔비디아(269.42 +1.38%)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3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등 최근 반도체 업종의 주요 기업들은 좋은 실적을 앞세워 양호한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종희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코로나로 미뤄진 정보기술(IT) 플랫폼 기업들의 서버 투자가 메타버스 서비스를 위해 다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