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공장 투자 공로
에이프로젠의 자회사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는 오송공장 투자 공로를 인정받아 충북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충청북도 및 청주시와 맺은 협약에 따라 투자를 진행했다. 충청북도 '투자유치 및 산업단지 유공자 포상'에서 도지사 훈격으로 당시 대표이사인 김재섭 전 대표에게 표창이 수여됐다.

회사는 오송공장 설립 및 증설에 현재까지 약 3000억원을 투입했고, 추가적인 투자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신규 고용 창출에도 힘써 지역경기 활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는 지난달 모기업 에이프로젠의 이승호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연구개발과 상업 생산 간 협력 강화에 나섰다. 에이프로젠은 에이프로젠 MED(1,560 0.00%)와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