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축 및 중량 축소
덱시티옥 100정 / 사진 제공=한올바이오파마

덱시티옥 100정 / 사진 제공=한올바이오파마

한올바이오파마(18,850 -0.79%)는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덱시티옥정’을 국내에 발매했다고 29일 밝혔다.

덱시티옥정은 ‘알티옥트산트로메타민염(480mg)’ 성분의 복제약(제네릭)이다. 알티옥트산트로메타민염은 당뇨병성 신경병증의 1차 치료제로 사용돼 왔다.

특히 장축(약의 세로 길이)과 중량을 축소해 복약 편의성 및 순응도(의사가 처방한 대로 환자가 약을 복용하는 정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덱시티옥정의 장축은 14.3mm로 오리지널 제품 대비 8.7% 짧다.

기존 오리지널 및 다른 제네릭 제품 대비 가격도 합리적으로 맞췄다는 설명이다.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와 병용 처방 시 건강보험 급여가 가능하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당뇨병 환자의 약 20~34% 정도에서 발병하는 대표적인 합병증이다. 당뇨병으로 인한 고혈당이 신경을 손상시켜 발생한다. 감각이상 저림 통증이 주요 증상이다. 당뇨병 환자의 지속 증가로 인해 질병 중후반기에 나타나는 신경병증 환자도 늘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