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망 차질·물류대란으로
한달 일찍 할인 행사 돌입
'오픈런' 대기 행렬도 사라져
美 '블프' 온라인 매출 사상 첫 감소

미국의 최대 쇼핑 시즌이 시작되는 날인 블랙프라이데이에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매출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물류대란 탓이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의 ‘오픈런(백화점 문이 열리자마자 쇼핑하기 위해 달려가는 것)’도 거의 없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블랙프라이데이였던 지난 26일 미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쇼핑 규모는 89억달러(약 10조6000억원)에 불과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쇼핑 규모 90억달러에 비해 줄어든 수치다. 온라인 쇼핑이 감소세를 보인 것은 블랙프라이데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대형 유통업체들이 물류대란 등으로 재고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일찌감치 할인 시즌에 들어갔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비자들도 배송 지연을 우려하면서 일찍 소비에 나섰다. 올 10월 미국 소매 판매가 전문가 전망치를 뒤집고 전달보다 1.7% 증가한 이유이기도 하다.

미국소매업연맹(NRF)이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쇼핑객의 61%는 “추수감사절(지난 25일)과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휴 이전에 쇼핑을 시작했다”고 답했다. 이는 10년 전의 51%에서 대폭 늘어난 수치다. WSJ는 “오픈런 광경이 사라진 것도 대부분 소매업체가 이미 한 달 전부터 온라인으로 할인 행사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CNBC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 오프라인 쇼핑객은 코로나19 여파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보다 늘었다.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 솔루션 제공업체인 센서매틱솔루션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미국 전역의 오프라인 소매점을 찾은 방문객은 1년 전보다 47.5% 증가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보다는 28.3% 감소했다.

물류대란으로 예견됐던 재고 부족 사태는 피할 수 없게 됐다. 어도비에 따르면 26일 기준 소매업체에서 확인된 품절 알림 건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124% 늘어났다. 글로벌 속옷업체인 빅토리아시크릿은 주문 상품의 절반 가까이(45%)가 여전히 운송 중인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NRF는 11~12월 총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5~10.5% 증가한 최대 859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5년간 평균 증가율 4.4%보다 큰 상승 폭이다. 다만 WSJ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되기 이전에 발표한 수치”라며 “오미크론 출현으로 소비 회복세를 망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