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급락했습니다. 전염성이 높은 코로나19 변이가 급속히 확산할 조짐을 보이면서 ‘검은 금요일’을 연출했습니다. 새 돌연변이 이름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오미크론’으로 명명됐습니다.

이날 뉴욕증시는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동부시간 기준 오후 1시에 장을 마쳤습니다. 전날 추수감사절 휴일에 휴장한 데 이어 이날 3시간30분만 개장한 겁니다. 하지만 급락장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시간이었습니다.

대표 지수인 S&P500지수는 전날 대비 2.27% 떨어진 4,594.62, 나스닥지수는 2.23% 밀린 15,491.6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대표 종목 30개로 구성된 다우지수는 2.53% 급락한 34,899.34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작년 10월 28일(3.43%↓)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S&P500지수는 올해 2월 25일(2.45%↓) 이후 가장 많이 떨어졌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등에서 출현한 새 코로나19 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는 분석이 나왔고, 공포가 확산하면서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증시를 강타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전문가 회의를 열어 새 변이종을 ‘우려 변이’로 분류하고 ‘오미크론(Omicron)’이란 명칭을 붙였습니다. WHO는 “이 변이가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했습니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VIX)는 50% 넘게 뛰었고, 국제 유가는 많이 떨어졌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3.06% 급락한 배럴당 68.15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오미크론 공포가 확산하면서 수요 감소 우려가 커진 탓입니다.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이슈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유럽증시는 5% 급락 왜? ② 다시 뜬 코로나 수혜주 ③ 머크 치료제 거품이었나 ④ 산유국들 다음주 증산 철회? ⑤ 다음주 실업률·베이지북 나온다 등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 및 한경닷컴 방송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