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전문가들이 줌의 목표주가를 낮추고 있다. 시장 전망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지만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란 우려에서다. BTIG는 목표주가를 460달러에서 400달러로 낮췄다. BTIG는 “현재의 시장 심리를 더 잘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이체방크도 목표주가를 350달러에서 280달러로 하향했다. 베어드 구겐하임 웰스파고 스티펠 UBS 등도 일제히 목표주가를 낮췄다.
기업용 PC 매출 증가…HP 시간외 급등
미국의 대표적 PC 제조업체 HP가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웃도는 분기(8~10월) 실적을 내놨다. HP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시간외거래에서 8% 넘게 급등했다. 기업용 PC 매출이 25% 증가했다. 엔리케 로레스 HP 최고경영자(CEO)는 콘퍼런스콜에서 “기업들이 사무실에 복귀하는 직원들을 위해 컴퓨터 투자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BoA "내년 증시 어두워…암호화폐도 하락"
마이클 하트넷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수석 투자전략가가 긴축적인 통화정책이 금리 인상과 변동성 확대로 이어져 내년 증시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기업 이익은 급증하고 있지만 미 중앙은행(Fed)의 정책이 바뀌면 주당순이익에 압박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암호화폐 가격도 하락을 면하기 힘들 것으로 봤다. 그 대신 그는 장기적으로 미국 달러와 통신, 대형 제약회사, 필수 소비재 기업 등을 추천했다.
더 자세하고 다양한 정보는 한경 글로벌마켓 사이트(https://www.hankyung.com/globalmarket)에서 볼 수 있습니다. QR코드를 찍으면 관련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모바일한경 앱을 통해서도 관련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오늘의 한경 글로벌마켓] "성장세 둔화"…줌 목표가 낮추는 월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