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통해 가상화폐 채굴 방법 배워"
"연말까지 플리퍼코인 가상화폐 출시 계획"
"이더리움·비트코인·레이븐코인 채굴 중"
미국 텍사스주에 사는 10대 남매가 가상화폐 채굴 사업으로 7개월 사이 16만 달러(약 1억 8,800만 원)를 벌어 화제다.

14일(현지시간) CNBC는 이샨 타쿠르(14)와 동생 안야(9)의 사연을 공개하며, 두 남매가 가상화폐 채굴 사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美 10대 남매, 가상화폐 채굴로 6개월 만에 2억원 수익

앞서 이샨은 올해 4월 유튜브를 통해 가상화폐와 관련된 내용을 접한 뒤 직접 채굴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처음 가상화폐를 채굴했을 당시 남매의 수익은 3달러에 불과했지만, 지난 10월에만 총 6만4천 달러(약 7,500만 원)의 수익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이샨은 "올해 4월 이후 가상화폐 채굴 사업이 빠른 속도로 확장했다"면서 "채굴 시스템을 관리하는 직원도 직접 고용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연말까지 플리퍼 코인(Flifercoin)이라는 가상화폐도 직접 출시할 계획"이라며 "우리의 가상화폐 채굴 사업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美 10대 남매, 가상화폐 채굴로 6개월 만에 2억원 수익

이샨 남매의 가상화폐 채굴 사업에도 난관은 있었다. 이샨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채굴을 위한 장비를 마련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글로벌 반도체 칩 품귀 현상이 심해지자 그래픽 카드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바 있다.

때문에 이샨은 고성능 그래픽 카드를 구매하기 위해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며, 아버지가 대출 자금을 통해 엔비디아 RTX 3080-Ti 그래픽 카드를 마련해줬다고 전했다.

이후 가상화폐 채굴 사업을 통해 수익을 꾸준히 올린 결과 현재는 100개 이상의 엔비디아 RTX 3090s, 50개 이상의 엔비디아 RTX 3070-Ti 그래픽 카드로 채굴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美 10대 남매, 가상화폐 채굴로 6개월 만에 2억원 수익

한편 이샨은 가상화폐 가운데 이더리움을 채굴하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샨은 "현재 이더리움 코인의 전망이 가장 밝아 보인다"면서 "수익성이 높은 코인을 자동으로 채굴할 수 있도록 컴퓨터 시스템을 설계해놨다"고 밝혔다.

앞서 이더리움은 NFT(대체불가토큰)와 디파이(DeFi·탈중앙금융)에 대한 관심 속에 빠른 속도로 성장한 바 있다.

이어서 "이더리움 외에도 비트코인과 레이븐 코인도 채굴하고 있다"면서 "채굴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채굴 사업을 통한 수익도 큰 폭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16만 달러(약 1억 8,800만 원)에 가까운 수익을 어떻게 사용할지에 관한 질문에 대해서는 "일부는 가상화폐 채굴 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지만 대부분은 대학교 등록금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비트코인은 15일 오전 9시 5분(한국시간) 코인데스크 기준 전일 대비 1.61% 오른 6만 5,49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홍성진외신캐스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