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차이 3조원 불과…
미디어 대장주 곧 바뀔 수
월트디즈니가 글로벌 미디어 대장주 자리를 넷플릭스에 내줄 위기에 처했다. ‘오징어 게임’ 등 오리지널 시리즈를 잇달아 성공시킨 넷플릭스 주가는 6개월 새 35% 급등했다. 11일 디즈니는 7.07% 내린 162.11달러에 마감했다. 시가총액은 2946억달러(약 347조원)로 감소했다. 이날 넷플릭스는 1.65% 올랐다. 시가총액도 2913억달러(약 343조원)로 불어났다. 두 기업의 시총 차이는 3조원으로 좁혀졌다.

넷플릭스, 디즈니 시총 턱밑 추격 도

디즈니 주가가 급락한 이유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의 구독자 증가율이 둔화했기 때문이다. 지난 3분기(회계연도 4분기) 디즈니는 210만 명의 신규 구독자를 확보했다. 직전 분기 1260만 명(신규 구독자)의 6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넷플릭스는 3분기 신규 구독자가 440만 명에 달했다. 올 3분기 말 기준 넷플릭스 구독자는 2억1400만 명, 디즈니는 1억7900만 명이다.

디즈니와 넷플릭스의 경쟁은 ‘레거시 미디어’와 ‘뉴미디어’의 승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디즈니는 뉴미디어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지만 영업이익 대부분이 테마파크, 영화관, 크루즈 등 오프라인 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온다.

현재로서 투자자들은 넷플릭스에 더 큰 가치를 부여하고 있다. 리서치업체 모닝스타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적정 가치 대비 2.35배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디즈니는 1.03배다. 넷플릭스는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이 중요하지 않은 단계에 들어섰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아직 디즈니가 대장주 경쟁에서 졌다고 볼 수는 없다. 디즈니는 마블, 스타워즈, 픽사 등 글로벌 인기 콘텐츠의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으로서의 잠재력도 크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디즈니랜드, 영화관 등 오프라인 사업이 실적 회복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