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계좌 역대 최대 매수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는 11일 역대 최대치 거래량을 기록하면서 가격제한폭까지 폭등했다. 이날 거래에서 특이한 점은 총 거래량의 20%가량을 특정 개인투자자가 매수했다는 점이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29.92% 오른 78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시가총액은 전날 13조2821억원에서 17조2559억원으로 3조9738억원 불어났다.

이날 주가 상승폭은 2000년 7월 엔씨소프트 상장 이후 최고치다. 거래대금도 2조6372억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종전 엔씨소프트 하루 거래액 최고치는 2017년 6월의 8584억원이었다. 이 거래액의 세 배에 달했다. 이날 거래량도 365만 주 수준으로, 지난 3거래일 평균 거래량의 아홉 배에 달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495억원, 1155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개인은 약 170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날 엔씨소프트가 콘퍼런스콜에서 내년에 대체불가능토큰(NFT)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수급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개인투자자 한 명이 70만3325주를 매수하고, 21만933주를 매도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장의 눈길을 끌었다. 한 명이 이날 총 거래량의 20%가량을 매수했다는 얘기다. 이 투자자의 순매수액은 약 3500억~4000억원으로 추정된다. 5000억원 이상 매수하고, 1500억원 규모를 매도한 결과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역대 개인 계좌 최대 매수로 보인다”며 “큰손 투자자가 살 여력이 예상보다 많이 남아 있을지도 모른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례적인 매수세가 나타나자 한국거래소는 엔씨소프트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