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신작 ‘리니지W’에 대한 실망감으로 최근 급락했다. 그러나 글로벌 투자은행(IB) 만큼은 엔씨소프트의 목표주가를 97만원으로 올리며 매수를 추천하고 있다. 리니지W에 대한 이용자 반응이 시장의 편견과 달리 폭발적이라는 게 이유다.

"엔씨 목표가 97만원" 외치는 골드만삭스
9일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0.32% 떨어진 62만70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4일 9%대 하락해 60만원을 밑돈 이후 2거래일간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다시 하락 반전했다.

지난 4일 공개한 신작 리니지W가 주가 하락의 발단이었다. 연초 이후 엔씨소프트는 발표한 신작 ‘트릭스터M’과 ‘블레이드&소울2’가 연이어 흥행에 실패하면서 9월 말까지 주가가 연고점 대비 약 반토막 났다. 이에 리니지W는 엔씨소프트의 마지막 보루로 여겨졌고, 이 기대가 지난 10월 주가를 4% 끌어올렸다. 하지만 막상 리니지W가 공개되자 그동안 지적돼 왔던 과도한 과금 문제가 여전하다는 점이 부각되며 주가가 다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 4일 골드만삭스는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5% 끌어올린 97만원으로 제시하며 매수를 추천했다. 국내외 증권사가 엔씨소프트에 매긴 목표주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한 달간 엔씨소프트의 목표주가를 올린 건 (64만원→74만원)과 골드만삭스뿐이다. 골드만삭스는 그 이후로도 수차례 보고서를 내고 목표주가 97만원을 강조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4일 “게임 이용자의 미온적인 반응에 따른 시장 우려 때문에 리니지W 출시 당일 주가가 9% 빠졌다”면서도 “리니지W는 공개 첫날 종일 트래픽이 높은 상태였고 그동안 엔씨소프트가 공개한 게임 중 첫날 매출이 가장 많았던 게임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엔씨소프트의 발표에 따르면 리니지W는 출시 첫날 역대 엔씨소프트 게임 중 최대 하루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만삭스는 리니지W가 내년 973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4300억원)를 두 배 넘게 웃도는 수치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