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리 美 테일러투자자문 CIO 인터뷰

내년 유동성 축소 우려 일축
심리적인 영향일 뿐
펀더멘털 위험 없어

10% 조정은 언제든지 가능
현금보유 전략 필요

금융주 통신주 등 내년 유망섹터
비트코인 플랫폼도 유리
경제한끼는 내 자산을 지키는 든든한 인터뷰 콘텐츠입니다. 유튜브 채널 한경 글로벌마켓에서 '허란의 여의도나우'로 먼저 만날 수 있습니다.

내년 주식시장이 성장세가 이어지느냐, 유동성 축소로 약세장이 시작되느냐 전문가들의 전망이 엇갈립니다. 이럴 때 개인들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미국 테일러투자자문의 데이비드 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최근 유튜브 채널 한경 글로벌마켓 ‘허란의 여의도나우’에 출연해 “내년 주식시장은 성장성이 떨어지겠지만 펀더멘털이 크게 위험하지 않다”며 약세장 전망엔 선을 그었습니다.
내년 美 주식투자, 돈 버는 포트폴리오로 대응해야 [허란의 경제한끼]

미국 통화긴축에 대해서는 “반도체 공급난은 내년 말까지 지속되면서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높을 것”이라며 “내년 연준이 두 세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딜의 의회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도 다른 의견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는 “미국 다리 항만 등 인프라는 굉장히 노후화 돼 있기 때문에 여야를 막론하고 인프라딜을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인프라딜 협상 난항이 심리적인 영향을 주겠지만 예민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4차 산업혁명에 적응하는 과정인 만큼 미국 주식시장에서 10% 정도의 조정은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다”며 “예측은 맞거나 틀릴 수도 있기 때문에 미국 주식투자는 개별 종목이 아니라 섹터와 기업규모를 기준으로 각자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내년 유망섹터는 어디

그는 “이자율 상승시 보험주나 투자은행 등 금융주가 수혜를 볼 것”이라며 “리테일에 주력하는 은행보다는 골드만삭스(GS) 실리콘밸리파이낸셜(SIVB) 싱크로니뱅크(SYF) 등 기업공개(IPO) 헤지펀드 수익을 올리는 투자은행이 유리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할부이자 없이 분할해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BNPL(Buy Now, Pay Later) 핀테크도 각광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BNPL 핀테크 선도기업으로는 어펌테크놀로지(AFRM)를 꼽았습니다.
내년 美 주식투자, 돈 버는 포트폴리오로 대응해야 [허란의 경제한끼]

매출 대비 주가가 저평가된 통신장비주도 내년 성장할 섹터로 꼽았습니다. 그는 “미국은 5G 통신이 이제 시작단계”라며 “인프라딜 통과시 가장 수혜를 볼 분야가 5G 통신장비업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을 계기로 가상화폐 거래가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인 코인베이스(COIN), 스퀘어(SQ) 비트코인 선물 ETF(BITO), 블록체인 ETF(BLOK) 등을 포트폴리오의 2~10% 가량 담는 방안도 조언했습니다.

그밖에 대형 가치주와 성장주로는 어떤 기업이 미국형님의 포트폴리오에 담겨 있을까요? 포트폴리오에 일부 채우면 좋을 고위험 고수익 기업으로는 어디가 포함돼 있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