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거래일 새 30% 이상 급등
음성인식 솔루션 주목
메타버스 내 가상인물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로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이 떠오르면서 셀바스AI(10,600 -2.30%)가 주목받고 있다. 4거래일 새 30% 넘게 급등했다.

"숨은 메타버스株"…셀바스AI 급등

8일 셀바스AI는 15.18% 오른 5310원에 거래를 마쳤다. 4거래일간 34.09% 급등했다. 셀바스AI는 AI 기술을 활용해 음성인식과 음성합성, 자연어 처리 등의 기술을 제공하는 업체다.

최근 증권가에서 셀바스AI가 주목받는 건 메타버스 내에서 셀바스AI 음성인식 솔루션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서다. 메타버스 안의 가상 캐릭터와 음성으로 실시간 소통하기 위해서는 AI 기술을 접목한 음성 인식 기술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셀바스AI 관계자는 “최근 한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사와 음성인식 기술을 가상 캐릭터에 접목하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며 “메타버스 내에서 댓글로 소통하는 게 아니라 음성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셀바스AI는 이번 제휴를 시작으로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사에 음성인식 기술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뷰노(15,500 -1.59%), 알체라(29,750 -1.65%) 등 국내 대부분의 AI 기업이 적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셀바스AI는 올 상반기부터 흑자를 내고 있다는 점도 주가를 끌어올린 요인이다. 올 상반기 매출 196억원, 영업이익 3억원을 기록했다. 셀바스AI는 올초부터 음성인식 기술 상용화에 들어갔다. 조서 작성 솔루션인 ‘AI 셀비노트’는 경찰의 조사 내용을 바로 문서화하고 관련 법문까지 찾아주는 서비스다. 올해까지 총 160개 경찰서에 보급됐다. ‘셀비 메디보이스’는 대학병원 영상의학과에서 주로 쓰이는 기술이다. 의사가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을 판독한 결과를 말하면 차트에 바로 기입해준다. 이 밖에 셀바스AI의 음성인식 기술은 금융권 콜센터에도 접목되고 있다.

셀바스AI 측은 올해 매출 466억원, 영업이익 5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내년 실적 추정치는 매출 562억원, 영업이익 101억원이다.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무인화 시대가 다가오면서 음성인식 솔루션 관련 매출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특히 메타버스 기반의 캐릭터 음성기술 지원 관련 부문은 예상치 못한 실적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