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종목탐구

억눌렸던 대형공연 수요 폭발
21弗로 곤두박질쳤던 주가
1년8개월 만에 107弗로 뛰어

내년 개최 콘서트도 흥행 예고
이미 티켓 2200만장 팔려
월가 목표주가 95~120달러
이젠 '위드 콘서트'…라이브네이션 사상 최고가

미국 미주리주에 사는 케이트 피셔(17)는 지난 9월 무대에 선 해리 스타일스를 보자마자 거의 쓰러질 뻔했다. 스마트폰 화면으로만 봐 온 스타일스가 바로 눈앞에 있었다. 코로나19로 콘서트가 취소된 탓에 둘의 만남(?)은 1년이나 미뤄졌던 터. 코로나로 더 깊어진 피셔의 팬심은 한 번의 콘서트론 만족되지 않았다. 그녀는 리셀러에게 웃돈을 주고 한 주 뒤 시카고에서 열릴 콘서트 티켓을 구매, 비행기로 이동해 콘서트를 관람했다.

방구석에 묶여 있던 팬심이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와 함께 폭발했다. 인기 아티스트의 콘서트는 티켓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되기 일쑤다. 팬데믹 기간 동안 더 애틋해진 팬심을 타고 글로벌 1위 공연업체 라이브네이션(종목명 LYV)의 주가는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코로나 전 영업이익 80% 회복
이젠 '위드 콘서트'…라이브네이션 사상 최고가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라이브네이션은 2.13% 오른 107.52달러에 장을 마쳤다. 지난 2일에 이어 다시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라이브네이션은 10월 이후에만 18% 오르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3월엔 코로나19 영향으로 주가가 21.7달러까지 떨어졌었다. 약 1년8개월 만에 주가가 무려 5배나 뛴 것이다.

이젠 '위드 콘서트'…라이브네이션 사상 최고가

라이브네이션은 글로벌 1위 공연업체로, 공연을 직접 기획하거나 티켓을 판매해 수익을 올린다. 라이브네이션은 비욘세와 제이지뿐 아니라 BTS와 블랙핑크 등 다양한 아티스트의 공연을 기획한다. 라이브네이션은 또 티켓마스터라는 예매 대행 사이트(미국 내 점유율 1위)를 통해 공연부터 스포츠 경기까지 다양한 티켓을 판매하고 있다. 티켓마스터에는 티켓을 환불하는 대신 재판매(리셀)할 수 있는 창구가 있는데 재판매자는 비싼 가격을 붙여 티켓을 양도할 수 있고, 티켓마스터는 재판매 가격의 10%가량을 수수료로 떼간다. 현재 매출의 80%가 콘서트에서 나오고 있으나 영업이익 측면에선 티켓 판매가 더 크게 기여하고 있다. 2018·2019년 콘서트에서 적자를 냈지만 티켓 판매에서는 큰 폭의 흑자를 냈다.

위드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라이브네이션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고 이는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3분기 실적은 이런 기대를 확신으로 바꿔줬다. 라이브네이션은 올 3분기 매출이 26억9850만달러로 전년 대비 1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1억3710만달러로 흑자 전환(전년도 5억400만달러 손실)에 성공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여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지만 영업이익은 약 80% 회복했다.
공연에 목말랐던 팬들 지갑 더 열었다
이젠 '위드 콘서트'…라이브네이션 사상 최고가

팬들이 얼마나 공연에 목말라했는지는 실적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라이브네이션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을 중심으로 콘서트가 재개되며 3분기에만 1700만 명의 팬이 공연장을 찾았다. 라이브네이션에 따르면 1인당 현장 지출 금액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에 비해 20% 이상 증가했다.

공연을 보고 싶어 하는 팬들은 내년 콘서트 예약에도 적극적이다. 라이브네이션은 내년 열릴 공연을 앞두고 이미 2200만 장의 티켓을 팔았다고 밝혔다. 콜드플레이와 레드핫칠리페퍼스 등 유명 밴드의 공연 티켓은 100만 장 이상씩 팔린 상황이다. 특히 공연업계는 여름이 성수기인데, 대부분 나라가 내년 봄에는 위드 코로나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것으로 보여 긍정적이다.

애널리스트들은 목표 주가를 끌어올렸다. 다만 이미 주가가 상당히 올랐다고 판단해 상향 폭이 크진 않았다. 이달 들어 JP모간은 라이브네이션 목표 주가를 92달러에서 109달러로, 코웬앤드코는 100달러에서 120달러로 올리며 투자 의견을 ‘아웃퍼폼’으로 유지했다. 반면 모건스탠리는 목표주가를 85달러에서 95달러로 상향 조정했으나 현 주가보다 낮은 수준이고, 투자 의견은 ‘중립(Equal-Weight)’으로 유지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