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세계 최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가 2023년까지 미국 내 운전기사들에게 미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차량 5만대를 렌트해 주기로 했다.

CNBC는 27일(현지시간) 우버가 미국에서 렌터카 업체 허츠로부터 테슬라 차량을 임대해 차량호출 서비스용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허츠는 테슬라의 보급형 중형 세단인 모델3 10만대를 구매한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절반을 이번에 우버가 공급받기로 한 것이다.

우버 운전기사들은 오는 11월1일부터 허츠의 렌터카 프로그램을 통해 2021년형 모델3를 빌려 운행할 수 있다. 미 로스앤젤레스(LA)와 샌프란시스코 샌디에이고 워싱턴DC부터 시작해 몇 주 안에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렌트 비용은 세금 및 수수료를 제외하고 주당 334달러(약 39만원)에서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면 299달러(약 35만원) 또는 그 이하로 떨어진다.

렌트 비용이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우버는 전기차를 모는 운전기사에게 1회 운행 때마다 1달러를 더 지급한다. 우버는 이번 합의에 대해 "배출가스 제로(0) 달성을 위한 조치"라며 "이를 통해 운전자들이 연료비를 절약해 수입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우버는 2030년까지 미국 내 운행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