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위 풍력발전업체 진펑커지 "수요 살아나고 있다" [강현우의 중국주식 분석]

중국 최대 풍력발전용 터빈 제조업체인 진펑커지(골드윈드·선전 002202)가 올해 주춤했던 글로벌 풍력 시황이 내년부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진펑커지는 지난 3분기에 매출 156억위안(약 2조8500억원), 영업이익 14억위안(약 2500억원)을 올렸다고 전날 발표했다. 작년 3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은 57% 늘었지만 매출이 9%가량 감소했다.

전세계 풍력 시장은 지난해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글로벌풍력에너지위원회(GWEC)에 따르면 작년에 새로 설치된 풍력발전소 규모는 93기가와트(GW)로 2019년 60.8GW에서 53% 증가했다. 중국에서 지난해 말로 풍력발전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면서 신규 건설이 집중됐기 때문이다. 중국은 작년 전세계 신규 설치의 56%를 차지했다. 이 여파로 올해는 수주와 매출이 줄었다는 게 진펑커지 측 설명이다.

진펑커지의 올 9월까지 터빈 판매 규모는 6.4GW로 작년 같은 기간 8.3GW에서 20% 이상 줄었다. 신규 수주도 13.3GW로 작년의 14GW를 밑돈다.

차오즈강 진펑커지 대표는 "세계 각국이 탄소중립 정책을 펴고 있어 앞으로 수년 동안 풍력 관련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30년까지 글로벌 풍력·태양광 발전 수요가 네 배 이상 커질 것으로 관측했다.

투자자들도 풍력 시장 전망을 좋게 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진펑커지의 주가는 지난 27일 매출 감소 소식에도 10.02% 뛴 데 이어 이날도 장중 4%대 강세를 보였다. 1년 전 10위안대이던 주가는 최근 19위안대까지 올랐다.

진펑커지는 지난해 신규 터빈 시장에서 점유율 14.7%로 덴마크 베스타스(17.4%), 미국 GE(15.2%)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차오 대표는 "올해 1.9GW인 해외 수주를 내년부터 2~3GW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중단하긴 했지만 '2030 탄소정점·2060 탄소중립'을 내건 상황이어서 풍력 관련 투자는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은 풍력·태양광 등 비화석연료 에너지의 비율을 2020년 16%에서 2030년 25%, 2060년 8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