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청약 8만명 넘어
삼성증권(44,350 0.00%)의 간편 투자 앱 ‘오늘의 투자(O2·오투)’ 누적 다운로드 수가 출시 4개월 만에 60만 건을 넘어섰다. 오투를 통해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고객도 8만 명을 웃돌았다.

26일 삼성증권은 오투의 누적 다운로드 수가 출시 4개월 만에 60만1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오투는 삼성증권의 기존 주식 투자용 앱인 ‘엠팝’ 대비 메뉴 수를 6분의 1 수준으로 축소한 앱이다. 2030세대 초보 투자자를 위해 기존 앱 이용 패턴을 분석, 투자자에게 꼭 필요한 메뉴만 엄선해 배치했다.

메뉴 이름도 알기 쉽게 바꿨다. ‘매도’ 대신 ‘팔기’, ‘매수’ 대신 ‘바로투자’, ‘공모주 청약하러 가기’ 등 쉽고 직관적인 용어를 사용했다. 최근 공모주 투자 열기를 반영해 공모주 용어부터 배정 방식, 관련 규정 등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등 초보 공모주 투자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다.

이 덕분에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오투를 통해 참여한 투자자는 8만7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오투 사용 투자자 중 57%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좌를 개설한 지 1년 미만인 투자자가 67.4%, 잔액 1000만원 미만 소액 투자자가 93%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승호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은 “디지털 투자시장에 대거 유입된 젊은 투자자가 가장 적은 노력으로 최고의 투자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기능과 콘텐츠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