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브렌트유 내년 1분기 110달러까지 오른다"

미국의 벤치마크 유가인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85달러를 넘었다. 2014년 이후 처음이다. 골드만삭스는 브렌트유 기준 국제 유가가 내년 1분기 배럴당 110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WTI 가격은 25일(미 동부시간) 오전 10시10분께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전장보다 1.8% 오른 85.3달러에 거래됐다. 유럽에서 천연가스 가격이 또 다시 상승한 여파다. 유럽의 천연가스 벤치마크인 네덜란드 TTF는 이날 100만Btu당 전장보다 4.19% 오른 91유로로 거래를 마감했다.
골드만삭스 "브렌트유 내년 1분기 110달러까지 오른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천연가스 가격의 폭등이 하루 100만 배럴의 추가 석유 수요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가스 가격 급등으로 발전원을 석유로 대체하는 수요가 생겨나고 있다는 얘기다. 골드만삭스의 캘럼 브루스 애널리스트는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9900만 배럴을 초과했으며 아시아가 델타 변이 확산세로부터 반등함에 따라 곧 팬데믹 이전 수준인 하루 1억 배럴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기존에 브렌트유가 올해 말 배럴당 90달러 까지 오를 것으로 봤는데,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올해 겨울 온도가 평년 수준에 머물러도 수요는 팬데믹 이전 수준에 가깝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회복과 함께 여행 수요가 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경기 둔화도 이런 유가 전망을 바꾸지는 못할 것으로 봤다. 중국 수요가 여전히 강하며, 부동산 경기 하락으로 주택 착공이 줄어들고는 있지만 천연가스 발전의 석유 전환 수요 등이 있다는 것이다.

유가 급등으로 인해 수요가 줄어들 가능성도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에서는 에너지원 가운데 석유 의존도가 낮아졌고, 개발도상국들은 소득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골드만삭스는 수요 증가로 인한 재고 감소 등으로 인해 내년 1분기까지 브렌트유가 배럴당 110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