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은 버뮤다 지역 선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을 9713억원 규모로 지난 22일 수주했다고 25일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작년 삼성중공업의 연결 기준 매출액의 14.2% 수준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2024년 12월30일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다만 공사 진행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