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메탄가스 30% 감축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1866억달러(약 219조4400억원)를 투입해 매년 탄소 배출량을 2억7800만t 줄인다는 목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디 실권자로 불리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이날 열린 ‘사우디 녹색 계획(SGI)’ 행사에서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빈살만 왕세자는 “국제 원유시장의 안정을 유지하면서 2060년까지 사우디 내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메탄가스 배출량을 30% 줄이고 수도 리야드를 지속 가능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나무 4억5000만 그루를 심을 것이라고 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중 원유 수출량이 가장 많은 사우디의 탄소 배출 제로화 선언은 이달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앞두고 나왔다. 사우디의 탄소중립 목표 연도는 중국과 러시아와는 같고, 2050년을 목표로 하는 미국과 유럽연합(EU)보다는 10년 늦다.

빈살만 왕세자의 이복형제인 압둘 아지즈 빈살만 사우디 에너지장관은 “사우디의 탄소중립을 조기에 달성할 수는 있지만 확실한 시점을 2060년으로 정했다”며 “탄소중립은 종합적이고 포괄적인 정책으로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발표를 사우디의 ‘시간 끌기’ 전략이라고 보는 시각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최근 유출된 문서에서 사우디 정부가 유엔 과학자들에게 “탄소중립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화석연료 사용을 적극적으로 줄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를 삭제하도록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는 그동안 경제의 대부분을 원유 수출에 의존해왔다. 사우디 정부 관계자들은 세계가 앞으로도 수십 년 동안 사우디산 원유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사우디는 국제연구기관인 ‘기후행동추적’으로부터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