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S&P500지수는 전날보다 0.11% 하락한 4,544.90, 나스닥지수는 0.82% 떨어진 15,090.20, 다우지수는 0.21% 오른 35,677.02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나스닥지수는 스냅 등 소셜미디어 기업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했습니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스냅은 애플의 사생활 보호 규정의 변화로 광고 수익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냅 주가는 하룻동안 26% 넘게 빠졌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알파벳 등 기술 기업들의 주가가 동반 하락했습니다.

반면 세계 최대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 주가는 실적 호조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시가총액은 9000억달러를 넘었습니다.

지금까지 발표한 기업들의 실적은 좋은 편입니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S&P500지수 상장 기업 중에서 84%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발표했습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공급망 혼란과 물가 상승이 내년까지 지속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결제은행(BIS)이 화상으로 개최한 콘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입니다.

파월 의장은 “물가가 더 뛰면 우리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기준금리 인상을 의미했다는 게 시장의 관측입니다.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이슈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우수수 떨어진 빅테크 주가 ②파월이 쓰겠다는 물가 잡는 수단? ③트럼프 미디어 주가 또 2배 ④채권왕 ‘투자 매력 없는 시장’ 이유는? 등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 및 한경닷컴 방송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