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분석
신한금융투자는 22일 레고켐바이오(59,200 +9.43%)에 대해 연이은 성과에도 주가가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잠재력을 재평가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동건 연구원은 “지난해부터 다수의 기술이전 계약 및 공동연구·개발, 기술이전 옵션 계약 체결, 기술이전 파트너사들의 긍정적인 전임상 결과 발표 등 성과가 있었다”며 “연이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최근 주가는 약세를 지속 중”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호적인 글로벌 항체·약물접합체(ADC) 업황과 레고켐바이오의 기술 경쟁력, 플랫폼의 확장성을 감안 시 회사의 성과와 향후 잠재력에 대한 재평가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자료 제공=신한금융투자

자료 제공=신한금융투자

레고켐바이오는 전날 중국 안텐진 바이오로직스와 ADC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에 대한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안텐진은 보유한 항체들과 레고켐바이오의 ADC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ADC 후보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다.

회사는 올 들어 이뮨온시아 안텐진 셀렉타 한미약품(280,500 +2.75%) 등 국내외 기업과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이전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에도 플랫폼 기술이전 1건(익수다), 물질 기술이전 3건(익수다 씨스톤 픽시스)의 성과를 올렸다.

연내 1~2건의 추가 기술이전 계약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술이전한 협력사(파트너사)들의 임상 진입도 4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이란 예상이다.

이 연구원은 “씨스톤과 익수다는 올 4분기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1상 시험계획서(IND)를 신청할 예정”이라며 “최근 6000억원 이상의 시가총액으로 나스닥에 상장한 픽시스 역시 내년 상반기 중 1상 IND 신청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