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0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발표했다. 한 주 전보다 6000건 감소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연속 30만 건 미만을 기록했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0만 건을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12만2000건 줄어든 248만 건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미 연방정부의 특별 실업수당 지급이 종료되고 교실 수업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재개된 이후 고용시장이 꾸준히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구인난에 시달리는 미국 기업들은 가급적 해고를 꺼리고 채용 확대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라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전까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매주 20만 건대 초반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직 완전한 회복까지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