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등 2차전지 소재 관련주가 일제히 급락했다. 테슬라가 주요 모델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로 변경할 것이라고 발표한 여파다. 전세계 LFP 배터리의 95%는 중국 업체들이 생산하고 있다.

21일 에코프로비엠은 8.80% 내린 41만1300원에 마감했다. 엘앤에프도 6.30% 하락한 19만7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테슬라를 고객사로 두고 있는 LG화학도 4.05%하락했다. 이밖에 천보(-3.87%), 포스코케미칼(-1.61%)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외국인과 기관이 이날 하락세를 주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에코프로비엠을 각 839억원,136억원 순매도했다. 엘앤에프도 각 281억원,411억원 팔아치웠다.

전날 테슬라는 스탠다드 레인지 모델에 사용되는 배터리를 LFP 배터리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행 거리가 가장 짧은 보급형 모델에 LFP를 전량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테슬라 자동차는 스탠다드, 롱, 퍼포먼스 등 세가지 종류로 출시된다.

LFP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낮아 NCA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지만 가격이 저렴하다. 국내 업체들은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 하이니켈류 양극재가 들어간 배터리를 만든다. 에코프로비엠, 포스코케미칼, 엘앤에프 등이 주요 양극재 생산업체다.

증권업계는 주가 하락이 과도하다는 입장이다.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테슬라의 발표는 하이니켈 배터리 탑재 물량을 줄이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LFP를 저가 모델로 못박았기 때문에 오히려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것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전세계 LFP 배터리 탑재 비중이 30% 내외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엘앤에프는 “LFP 배터리의 경우 개발 완료한 이력이 있기에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사업을 확장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공시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