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순이익 1.86달러
컨센서스 1.58달러 웃돌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8% 급증
"공급망 위기에도 상당한 성과" 평가
테슬라 차량이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있는 슈퍼차저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슬라 차량이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있는 슈퍼차저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슬라가 21일(현지시간) "지난 3분기에 매출 137억57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87억7100만달러) 대비 56.8% 증가한 수치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증권사 컨센서스(추정치 평균)인 136억3000만달러보다 높았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와 원자재 부족 사태를 헤쳐나가면서 3분기 매출이 월가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보도했다.

GAAP 기준 영업이익은 20억달러, 영업이익률은 14.6%를 나타냈다. 순이익은 16억달러를 기록했다. 주당 순이익은 1.86달러로 증권사 컨센서스인 1.58달러보다 높았다. 테슬라는 "사상 최고 수준의 순이익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차량 생산 대수는 23만7823대를 기록했다. 인도 대수는 총 24만1300대로 집계됐다. 시장에선 "자동차 제조업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지속적인 공급망 문제를 고려하면 이는 상당한 성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시장에서 모델 S 등의 전기차가 많이 팔린 게 실적 개선의 주요 원인으로 평가된다. 상하이 기가 팩토리는 현재 테슬라의 차량 생산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