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3분기 실적설명회
주인공은 '오징어게임'

정호연 배우 SNS 팔로워 언급
"40만명에서 1500만명으로 증가"

3분기 넷플릭스 가입자 440만명 순증
시장 예상치 웃도는 '깜짝 실적'
 '오징어 게임'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행사에 참석한 리드 헤이스팅스 CEO. 연합뉴스

'오징어 게임'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행사에 참석한 리드 헤이스팅스 CEO. 연합뉴스

넷플릭스 고위 경영자들이 '오징어게임'의 폭발적인 인기에 한껏 고무된 것 같습니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 발표 후 경영진이 참석한 '실적 설명회' 영상을 공식 유튜브 계정 등에 올렸습니다. 사회는 피델리티의 니디 굽타가 맡았습니다.

이 영상에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대표(CEO)와 스펜서 왕 IR 담당 부사장은 오징어게임 참가자들이 입었던 녹색 트레이닝복 상의를 입고 등장했습니다. 인터뷰 시작부터 화제는 오징어게임이었습니다. 굽타는 넷플릭스 경영진들에게 "오징어게임의 놀라운 시청자 수에 대해 축하한다"고 덕담을 건냈습니다. 이어 "내 아이들은 다시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영어로 red light green light)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극 중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에서 많은 참가자들이 살해되는 장면에 대한 농담인 것으로 보입니다.
정호연 배우 SNS 팔로워 수 증가 언급 "넷플릭스 효과"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오징어게임은 종종 경영진의 입에 올랐습니다. '오징어게임의 세계적인 성공이 향후 최고의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 어떤 의미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 리드 헤이스팅스 공동 CEO는 "최고의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과 관련해선 항상 경쟁이 치열했다"며 "전 세계 제작자들에게 약속할 수 있는 한 가지는 넷플릭스를 통해서 오징어게임처럼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한국 배우(정호연)의 SNS 팔로워가 5일 만에 40만명에서 1500만명으로 늘었다"며 "넷플릭스는 이렇게 창작자들을 키울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헤이스팅스 공동 CEO는 재차 오징어게임을 언급하며 넷플릭스의 저력을 '분산 리더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오징어게임의 제작을 건의한 건 2년 전 한국 넷플릭스의 임원 중 한 명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들. 오른쪽이 정호연 배우. 한경DB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들. 오른쪽이 정호연 배우. 한경DB

4분기엔 가입자수 순증감폭이 8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기존 인기작인 '기묘한 이야기'와 '타이거 킹'의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가입자 수를 늘리기 위해 모바일 플랫폼을 겨냥한 콘텐츠에도 신경을 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만 CFO는 "전 세계 10억 가구 이상의 유료 TV 시청자, 더 많은 스마트폰 이용자를 감안할 때 가입자 유치의 한계는 보이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가입자 수 증가율 등에 대한 시장의 우려와 관련해 스펜스 뉴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에 따른 변동성의 영향"이라며 "이탈률이 낮고 시청률은 높은 상태"라고 평가했습니다. 가입자수가 지난 분기 3866만명에서 3899만명으로 증가한 데 그친 남미 지역의 완만한 성장세와 관련해선 "브라질 등에서 가격을 인상함으로써 단기적으로 성장이 둔화된 영향이 있다"며 "다른 시장보다 '성숙한' 지역이지만 추가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징어게임 굿즈도 판매 예정
넷플릭스는 콘텐츠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굿즈' 등을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오징어 게임 관련 캐릭터 인형 등을 미국 등 전 세계 마트에서 판매하겠다는 것입니다. 넷플릭스는 지난주 월마트와 오징어게임 티셔츠, 기묘한 이야기 블루투스 플레이어 등을 판매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오징어게임의 팬덤에 맞는 상품에 대한 수요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스펜서 왕 넷플릭스 IR 담당 부사장

스펜서 왕 넷플릭스 IR 담당 부사장

한편 세계 넷플릭스 회원 3명 중 2명이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넷플릭스가 공개한 주주서한에서 글로벌 유료회원 2억1300만 중 1억4200만명이 오징어 게임을 최소 2분 이상 봤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경영진은 인터뷰 영상에서 "1억4200만명의 대다수가 한국이 아닌 지역의 시청자들"이라며 "한국의 스토리가 세계적으로 통하는 것에 놀라움을 느꼈다"고 강조했습니다.
3분기 유료가입자 증가폭 440만명...예상치 뛰어 넘어
이날 넷플릭스는 지난 3분기에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신작 효과로 예상보다 많은 유료 가입자를 확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매출은 74억8300만달러로 시장 기대치(74억8000만달러)에 부합했고 3분기 주당 영업이익은 3.19달러로 예상치인 2.56달러를 상회했습니다. 오징어게임 관련 실적이 본격 반영되는 4분기엔 넷플릭스 매출과 순이익이 더욱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오징어게임 효과가 반영된 3분기 '유료 회원 증가폭'은 440만명으로 당초 예상치인 350만명보다 25.7% 많았습니다. 총 유료 가입자 수는 2억1360만명으로 늘었습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