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느는데 공장 가동 차질
6대 비철금속 지수 이달 12%↑
"구리가격 t당 1만3000弗 될수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철금속 가격이 일제히 치솟으며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다. 경제활동 재개(리오프닝)로 수요는 증가하는데 전력난으로 공장 가동에 차질을 빚으며 공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난방 수요가 증가하는 겨울철에 전력난이 심화할 경우 공급이 더욱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비철금속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을 눈여겨볼 만하다고 조언했다.

18일(현지시간) 6대 비철금속(구리 알루미늄 아연 납 니켈 주석)으로 구성된 런던금속거래소지수(LMEX)는 4738.30을 기록했다. 이달 초 대비 12.57% 상승했고 연초 대비 36.14% 급등했다.

지수를 구성하는 구리, 알루미늄, 아연 등이 일제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구리 가격은 t당 1만500달러를 기록했다. 이달 초 대비 15.22% 상승하며 지난 5월 기록한 사상 최고치(t당 1만750달러)에 근접했다. 같은 기간 아연은 27.21% 급등하며 2007년 이후 최고가를 경신했고, 알루미늄도 10.99% 상승해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철금속에 투자하는 ETF와 ETN 수익률도 고공행진 중이다. 비철금속 선물에 투자하는 ETF인 ‘인베스코 DB 베이스메탈 펀드(DBB)’와 ‘위즈덤트리 인더스트리얼 메탈 ETC(AIGI)’는 최근 1개월 수익률이 각각 13.62%, 12.89%를 기록했다. 구리 선물에 투자하는 ETF인 ‘미국 구리 지수 펀드(CPER)’는 같은 기간 14.12% 뛰었고, 니켈 ETN인 ‘아이패스 블룸버그 니켈 서브인덱스(JJN)’는 6.57% 상승했다.

유럽과 중국에서 불거진 전력난이 비철금속 공급 감축으로 이어지며 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원유·석탄·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 상승은 전기를 대규모로 사용하는 금속 제련업체에 부담으로 작용한다. 유럽 최대 아연 생산업체인 니르스타는 전기료 인상으로 인해 제련소 3곳에서 생산량을 50% 이상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난방 수요가 증가하는 겨울철에는 에너지 가격이 추가로 상승하며 비철금속 공급난이 심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4분기와 1분기에는 중국이 구리 등 비철금속 재고 비축에 나서기 때문에 수요도 탄탄할 전망이다. 업계에서 비철금속의 강세가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는 이유다. 황병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구리 가용 재고는 47년 사이 최저 수준인 10%를 밑돌아 타이트한 수급을 예고하고 있다”며 “12개월 내 구리 가격이 t당 1만3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