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스텔란티스와 합작으로 북미시장 지배력 확대될 것”-메리츠

메리츠증권은 19일 LG화학(717,000 0.00%)에 대해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한 데 따라 북미시장 지배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20만원을 유지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일 스텔란티스와 연간 4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는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부지는 북미나 캐나다로 추정되고 있으며 내년 2분기 착공해 2024년 상반기 상업생산에 돌입하는 계획을 세웠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올해 7월 스텔란티스가 공개했던 2030년 북미의 생산능력 90GWh 중 40GWh는 LG에너지솔루션과의 JV로부터 조달하게 됐다”며 “생산규모의 연간 기준 환산 매출액은 4조5000억~5조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JV 설립에 따라 2025년 북미 지역에서 15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미 GM과 설립한 JV의 2개 공장(70GWh)의 투자도 확정돼 있다.

글로벌 1위 전기차업체인 테슬라, 미국 2위인 GM, 3위인 스텔란티스까지 고객사로 확보하면서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시장 내 시장 지배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메리츠증권은 분석했다.

노 연구원은 “스텔란티스의 전기차 배터리 발주 외에도 올해 연말까지 기타 완성차업체들의 신규 발주 계획 또한 유효하다”며 “국내에서는 현대차, 유럽에서는 폭스바겐·BMW·다임러 등”이라고 전했다.

이어 “2025년 LG에너지솔루션의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의 총 생산규모는 430GWh 이상으로 추정한다”며 “시장 지배력과 수주 모멘텀을 감안한 LG화학의 주가는 여전히 저평가 구간”이라고 판단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