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들어 빠른 실적 회복세
이달 들어 대형 유통업체의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증권가 분석이 나왔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로 전환 가능성이 커진 데다 날씨도 추워지면서 의류 소비 등이 회복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반면 주요 업체 주가는 낮은 편이라 저점 매수 시점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이마트·아모레, 분위기 반전…"저점 매수 기회"

하나금융투자는 18일 “백신 접종률 상승, 휴일 수 증가 등으로 소비 심리가 회복되고 있다”며 “백화점·대형마트, 메이저 화장품 브랜드의 저점 매수를 고려해볼 만한 시기”라는 관측을 내놨다.

특히 이마트(152,500 -1.93%)아모레퍼시픽(169,500 -2.31%), 코웨이(72,700 -2.28%)를 이달 들어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는 업체’로 꼽았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마트는 4분기에 할인점을 중심으로 실적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며 “스타벅스(110.66 -2.90%) 연결 계상, 쓱닷컴 상장에 따른 기업가치 제고도 단기적으로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기 전고점인 18만원 중반까지는 주가가 오를 것을 충분히 기대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이마트의 18일 종가는 16만1500원이었다.

코웨이는 전체 영업이익에서 약 30%를 차지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법인 정상화가 실적 및 주가 반등을 가져올 요인이라고 봤다. 말레이시아 록다운(이동 제한령) 영향으로 매출에 타격이 있었지만 불확실성이 점차 완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박 연구원은 “코웨이는 말레이시아에서 시장 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며 절대적인 1위에 있고, 미국 시장에서도 자리잡고 있다”며 “인도네시아에도 본격 진출을 앞두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업가치가 배당주에서 성장주로 바뀌고 있는 상황이라 저점 매수가 유효하다”고 봤다. 코웨이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1.2배 수준이다.

대형 화장품업체도 주가 회복 시점이 머지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3분기 실적 부진과 중국 소비 등 불확실성은 주가에 이미 반영돼 있다는 설명이다. 아모레퍼시픽 ‘설화수’와 LG생활건강(1,142,000 -2.31%) ‘후’ 등이 중국에서 여전히 강한 브랜드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3분기 중국 시장 성장률이 전년 대비 20% 안팎을 기록한 것으로 나오면 주가가 반등할 수 있다는 예상이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