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모습.(사진=김범준 기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모습.(사진=김범준 기자)

올해 3분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총액은 12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21년 3분기 ABS 등록발행 실적 분석 자료을 보면 올해 한국주택금융공사, 금융회사, 일반기업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발행이 감소했다.

ABS 전체 발행잔액은 올 9월말 기준 229조3000억원으로 지난해말 대비 10조3000억원(4.7%) 증가했다.

자산보유자별로 보면 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로 발행한 MBS가 전년 대비 30.6% 감소한 7조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금융회사(은행·증권·여신전문금융)는 3조4000억원,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등 2조원의 ABS를 발행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3.3%, 31.7% 감소한 수치다.

유동화 자산별로는 대출채권과 매출채권을 기초로 한 ABS 및 회사채 기초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모두 전년동기 대비 ABS 발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올해 중 MBS 발행계획(약 37조원) 대비 상반기 중 발행 규모가 22조8000억원(발행계획 대비 62%)에 달해 3분기 발행 규모가 축소됐다"며 "금융·일반기업의 경우 3분기에 저금리 등의 사유로 발행이 증가했던 작년 3분기 대비 ABS 발행이 줄었다"고 밝혔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