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외국인 각각 2249억원·1041억원 순매수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7거래일 만에 3000선을 회복했다. 개인의 '팔자'에도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26.42포인트(0.88%) 내린 3015.06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3.98포인트(0.80%) 오른 3012.62로 출발해 등락하다가 오후 들어 상승폭을 확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3283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41억원과 2249억원을 사들였다. 특히 외국인은 9거래일 만에 순매수세로 전환했다.

글로벌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TSMC의 실적 호조와 미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상승 등으로 국내 전기전자 업종이 오른 점도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간밤 TSMC는 칩 수요 증가로 실적이 개선된 데 이어 예상을 웃도는 가이던스 발표로 이날 2.35% 상승했다. 이에 힘입어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3.08% 올랐다. 마이크론(2.14%)과 텍사스 인스트루먼트(2.88%) 등 반도체 관련 종목도 강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에 삼성전자(75,600 -0.26%)는 전일 대비 700원(1.01%) 오르며 7만원대를 회복했다. SK하이닉스(118,000 -1.67%)는 전일보다 무려 4.90% 오른 9만8400원에 장을 마쳤다.

그 밖의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혼조세를 보였다. NAVER(402,000 +0.88%)(-0.38%), LG화학(717,000 -1.38%)(-1.42%) 등이 하락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900,000 +0.90%)(1.16%), 삼성SDI(692,000 +1.02%)(2.89%), 카카오(123,500 +0.82%)(0.41%) 등이 상승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소폭 상승 마감했다. 전일 3% 넘게 급등했던 코스닥지수는 이날 시가총액 상위종목 차익실현 출회로 상승폭이 다소 둔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11포인트(0.72%) 오른 990.54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1453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70억원과 115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대부분 내렸다. 위메이드(179,900 +6.64%)만이 2.65% 상승했고 그 외에 엘앤에프(211,000 +2.63%)(-1.34%), 에이치엘비(37,800 +3.14%)(-1.29%), 카카오게임즈(95,200 +4.04%)(-2.03%), SK머티리얼즈(402,900 0.00%)(-1.28%)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내렸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4.4원 내린 1182.4원에 거래를 마쳤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