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위원 인터뷰

BTS LA콘서트 효과
리오프닝 수혜 본격화

위버스 '엔터플랫폼' 시장 개척
블랙핑크 입점 효과도

에스엠 지분매각 모멘텀 유효
경제한끼는 내 자산을 지키는 든든한 인터뷰 콘텐츠입니다. 유튜브 채널 한경 글로벌마켓에서 '허란의 여의도나우'로 먼저 만날 수 있습니다.

델타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엔터주의 리오프닝(경제 재개) 수혜가 지연되고 있는데요. 엔터주의 리오프닝 수혜는 언제부터 본격화될까요?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위원은 14일 유튜브채널 한경 글로벌마켓 ‘허란의 여의도나우’에서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의 11월말 열리는 LA콘서트 효과를 무시 못 한다”며 “하이브 실적과 모멘텀은 올해 4분기, 내년 1분기로 갈수록 계속 좋아지는 그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BTS는 다음달 27~28일과 12월1~2일 총 4회에 걸쳐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열 계획입니다. 약 30만 관중석은 이미 매진된 상태인데요.

안진아 연구위원은 “멤버들의 군 입대 이슈 때문에 완전체로서 마지막 콘서트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연수요가 상당할 것”이라며 “온라인 콘서트가 동시 개최될 수 있으며 MD 굿즈 상품 판매 수익도 상당히 거둘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하이브, BTS LA콘서트로 날아오르나 [허란의 경제한끼]

여기에 하이브의 위버스는 '엔터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는데요. 네이버의 V-LIVE를 인수한 위버스는 향후 어떤 잠재력을 발휘할까요?

나머지 엔터 3사(에스엠, YG, JYP)는 남아있는 모멘텀으로 어떤 것이 있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10월부터 엔터주 리오프닝 수혜가 본격 시작되나?
▷ 하이브가 최대 수혜주인가?
▷ BTS의 LA콘서트 계기로 하이브 목표가(50만2000원) 상향할 예정인가?
▷ 위버스가 장기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이 될까?
▷ 블랙핑크의 위버스 입점, YG vs 하이브 어디가 더 이득?
▷ 남아 있는 YG의 주가 모멘텀은?
▷ 에스엠 주가 상승 이유는?
▷ NCT, 제2의 BTS가 될 만한가?
▷ 에스엠 최대주주 이수만 회장 지분 매각, 카카오엔터 vs CJ ENM 어디가 유리할까?
▷ 카카오엔터 상장 후 업계 영향력은?
▷ JYP 주가 저조한 이유는?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