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전기자동차 배터리 원료인 리튬 가격이 지난 12개월간 4배로 뛰었다.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리튬 수요가 급증했는데 리튬 채굴량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경제전문매체 차이신은 지난 12일 중국의 탄산리튬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360% 증가한 당 18만4800위안(약 3400만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시장 정보 업체 상하이메탈마켓(SMM)에 따르면 2017년 16만8000위안 이후 사상 최고가다.

차이신은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판매가 늘면서 리튬 가격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탄산리튬은 친환경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 중국 내 친환경차 판매량은 35만7000대로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90% 급증했다.

중국 국태군안증권은 "리튬 수요는 늘었지만 단기간 내에 공급을 늘리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며 "리튬 가격이 2023년까지 당 18만 위안을 웃돌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리튬 가격이 치솟자 소규모 배터리 업체의 부담은 가중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리튬 가격 상승분을 자동차 제조업체에 떠넘기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업체들은 생산량을 줄이거나 신규 주문 접수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들은 안정적으로 리튬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중국 최대 리튬업체인 간펑리튬은 지난 5월 1억9000만 파운드(약 3000억원)에 멕시코 광산업체 바카노라리튬으로부터 리튬 채굴 사업인 '소노라 프로젝트' 접근권을 따냈다. 소노라는 세계 최대 리튬 매장 지역 중 한 곳으로 꼽힌다. 간펑리튬의 홍콩 자회사는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리튬을 채굴하기 위해 매달 1억3000만 달러(약 1500억원)를 투자하고 있다.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인 CATL은 지난 9월 캐나다 리튬 광산업체 밀레니얼리튬을 3억7680만 캐나다달러(약 3600억원)에 인수했다. 같은달 CATL의 자회사는 2억4000만 달러(약 2800억원)에 콩고의 리튬 채굴 사업인 '마노노 프로젝트' 지분 24%를 사들였다.

쯔진 광업그룹은 지난 11일 캐나다를 기반으로 하는 리튬 기업 네오리튬을 9억6000만 캐나다달러(약 92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