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플러스 박성영 연구소장 등 임원 3명
스톡옵션 행사…총 25만주 받기로
수익률 최고 3100% 달해
'수익 무려 30배' 40억 손에 쥔다…임원들 '잭팟' 터진 회사 [마켓인사이트]

≪이 기사는 10월14일(09:43)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지난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필러 제조업체 바이오플러스의 임원들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억대 수익을 눈앞에 뒀다. 일부 임원은 3000%가 넘는 수익률을 내며 40억원 이상을 손에 쥘 전망이다.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13일 박성영 연구소장(전무)와 이민엽 경영관리본부장(상무), 박성복 기술지원센터장(이사)이 스톡옵션을 행사했다고 공시했다. 박 소장이 750원에 20만주, 이 본부장과 박 센터장이 5000원에 2만5000주씩을 받을 예정이다. 신주 상장일은 다음달 2일이다. 박 소장은 2015년, 이 본부장과 박 센터장은 2019년 스톡옵션을 받았다.

바이오플러스 주가가 현재 2만5000원 안팎을 유지 중임을 고려하면 이들 임원은 스톡옵션 행사로 상당한 시세차익을 거둘 전망이다. 스톡옵션을 행사한 지난 13일 종가(2만4000원) 기준으로 박 소장의 수익률은 3100%로 추산된다. 받은 주식을 모두 2만4000원에 매도하면 46억5000만원을 손에 쥘 수 있다. 이 본부장과 박 센터장의 수익률은 380%(수익은 4억7500만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이오플러스는 2003년 설립된 회사로 고분자 생체재료를 활용한 의료기기와 바이오제품을 만들고 있다. 미용·성형용 더말 필러와 유착 방지제, 관절조직 수복제 등이 주력 제품이다. 지난해 매출 243억원, 영업이익 123억원을 거뒀다. 2019년보다 43.2%, 79.0%씩 늘었다. 이 회사는 올 들어서도 상반기 매출 182억원, 영업이익 100억원을 내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