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가 7만원 선 아래로 떨어졌다. 삼성전자 주가가 7만원 밑으로 내려간 건 지난해 12월 이후 10개월여 만이다.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에 대한 우려가 삼성전자 주가를 짓눌렀다.

12일 삼성전자는 3.50% 하락한 6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2월 3일(6만9700원) 이후 다시 10개월 만에 6만원대로 내려앉으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삼성전자 주가 하락은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중국 전력난으로 인쇄회로기판(PCB) 등 후공정 부품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데다 비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까지 장기화되면서 PC와 스마트폰 서버 등 세트업체의 수요예측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수요예측이 불가능한 가운데 반도체 재고를 많이 쌓아둘 순 없는 상황인 것이다. 김 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결정권이 공급자에서 수요자로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4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를 밑돌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날 증권사들은 일제히 목표주가를 내렸다. 직전 거래일인 지난 8일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분기 매출 70조원’을 넘어서는 3분기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8만2000원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9만5000원에서 8만7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실적 발표 후 총 7개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내렸다.

원·달러 환율도 이날 삼성전자 주가를 짓누른 요인 중 하나다. 원·달러 환율은 장중 달러당 1200원까지 치솟으며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를 자극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824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 중 전기전자 업종 순매도액이 8241억원이었다.

정성한 신한자산운용 알파운용센터장은 “환율이 크게 오르면서 신흥국 주식을 내다팔고 있다”며 “예전엔 외국인이 파는 대로 개인이 받아줬지만 최근엔 개인투자자의 동력이 떨어지면서 주가가 더 크게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