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지급금 77억원
심혈관 및 대사성 질환 치료제 중화권 연구개발
올릭스(41,600 +5.72%)는 중국 한소제약과 짧은간섭 리보핵산(siRNA) 치료제의 연구개발을 위한 기술수출 및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심혈관 및 대사성 질환 등에 대한 치료물질을 발굴한다. 한소제약의 연구개발, 제조 및 상업화 역량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소제약은 치료제의 중화권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고, 올릭스는 그 외 모든 국가에서의 권리를 갖게 된다.

올릭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한소제약으로부터 약 77억원(650만달러)의 선급금과 단계별기술료(마일스톤)을 포함해 최대 약 5300억원(4억5100만달러), 별도의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지급받을 예정이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GalNAc-asiRNA 플랫폼을 기반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여러 적응증에서 가능성을 보여줬던 우리의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이 입증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릭스 기술의 잠재력과 한소제약의 임상 진행 및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아이펑 류 한소제약 사장은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을 활용해 중국 내 수요가 많은 질환들의 혁신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함께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