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성 장세서 순매수한 종목 관심

외국인·연기금 모두
BBIG에 집중 투자
SK바사·셀트리온제약
삼성SDI·크래프톤 매수

박스권 현대차·기아
외국인 매수세 들어와

연기금, CJ ENM '베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주 코스피지수는 에너지발(發) 인플레이션 우려에 미국 부채한도 협상, 중국 헝다 사태 등의 악재가 맞물리며 2900선까지 하락했다. 외국인은 약 1조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주가를 끌어내렸다. 연기금도 2685억원어치를 팔았다. 하지만 일부 종목은 저가 매수 기회라고 판단해 매수에 나섰다. 외국인과 기관이 동시 순매수에 나선 종목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외국인은 LG화학·셀트리온, 기관은 카카오 '줍줍'

BBIG 저가 매수 나선 외국인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5~8일 외국인과 연기금은 BBIG(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업종에 대한 ‘저가 매수’에 나섰다. 지난주 인플레이션 우려로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하고, 머크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효능을 보였다는 소식에 제약·바이오업종이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주 제약 KRX 헬스케어업종 지수는 7.48% 하락했다. 외국인은 이를 매수 기회로 활용했다. 셀트리온(219,500 +0.92%)(470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225,000 +0.90%)(453억원) 셀트리온제약(122,200 +0.91%)(311억원) 등이 순매수 상위 종목에 올랐다. 연기금은 인터넷, 게임 기업의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봤다. 순매수 1위 종목은 카카오(127,500 -0.39%)(439억원), 3위는 크래프톤(488,000 -1.01%)(259억원)이었다.
배터리 밸류체인 투자 지속
외국인과 개인, 연기금이 모두 빼놓지 않고 집중 투자한 분야는 2차전지 관련 종목이다. 그 덕에 금리 상승으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이 높았던 배터리 밸류체인 주가가 급락했다가 곧바로 반등했다. 외국인 순매수 1위 종목은 LG화학(818,000 +1.49%)(780억원), 6위가 SK이노베이션(256,500 -0.19%)(358억원), 7위는 일진머티리얼즈(104,500 -2.34%)(325억원)였다. 연기금 순매수 2위 종목은 삼성SDI(737,000 +1.94%)(310억원)였고, 개인도 이 종목을 49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친환경 기업은 성장 초기 단계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조정 구간에서 비중을 늘려볼 만하다”며 “삼성SDI 등 배터리 밸류체인과 코오롱인더(90,300 -1.31%), 롯데정밀화학(85,900 -0.58%) 등 수소 관련 기업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박스권에 갇혀 있었던 현대차(207,500 0.00%), 기아 등 완성차 업종에도 매수세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3분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실적 우려는 이미 주가에 반영돼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4분기 이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이슈가 완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시장 둔화 우려와 관련해서는 “현대차·기아는 이미 중국 시장 비중을 줄여나가고 인도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 집중 투자해왔다”며 “중국 시장에 집중한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과 비교해 차별화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드 코로나’ 종목 수익률↑
연기금의 투자 종목 중 눈길을 끄는 것은 CJ ENM(185,900 +2.26%)이다. 11월부터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수칙 전환이 기대돼 가장 피해가 컸던 영화·공연업종이 수혜를 볼 가능성이 높다. 최근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흥행을 계기로 콘텐츠 기업에 대한 재평가도 한창이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CJ ENM 목표 주가를 상향 조정하며 “SM 인수설뿐만 아니라 티빙이 더 많은 오리지널 콘텐츠에 투자하기 위한 전략적·재무적 투자자를 찾고 있다”며 “글로벌로 확산되고 있는 K콘텐츠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강력한 콘텐츠를 보유한 OTT의 가치도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