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급 세단 '루시드 에어 드림' 인도
주행거리 837km…모델S 압도
가격은 약 8만달러 비싸

출시계획 공개에 투자심리 개선
시간외거래에서 주가 급등
루시드 에어 그랜드 투어링 모델.  /사진=AFP

루시드 에어 그랜드 투어링 모델. /사진=AFP

미국 전기차 생산업체 루시드가 다음달말 최고급 전기 세단 '루시드 에어 드림'을 출시한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루시드는 이날 "미국 애리조나 공장에서 루시드 에어 등 전기차 생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루시드는 2007년 설립됐다. 2018년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뉴욕증시엔 지난 7월 상장했다. 대표(CEO)는 테슬라에서 전기차 '모델 S' 개발을 총괄했던 피터 롤린슨이다. 차 모델은 루시드 에어 퓨어, 에어 투어링, 에어 그랜드 투어링, 에어 드림으로 나뉜다.

기본 모델인 '루시드 에어 퓨어' 가격은 7만7400달러다. 예약 건수는 약 1만3000대다. 16만9000달러로 최고급 사양의 '루시드 에어 드림' 모델 생산량은 520대로 예정돼있다. 에어드림의 공식 주행 거리는 520마일(837km)다. 경쟁 모델로 꼽히는 테슬라 모델 S보다 가격은 약 8만달러 비싸지만 주행 가능 거리는 100마일 이상 길다. 루시드는 10월말 루시드 에어 드림부터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롤린슨 CEO는 "루시드가 개발한 독점적인 전기차 기술은 더 적은 배터리에너지를 사용해 더 긴 거리를 여행하는 것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지난 6월 주행거리 520km의 전기차 '모델 S 플래드 +' 출시 계획을 취소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올 2분기 모델 S와 모델 X 등 테슬라의 고급 모델 합산 판매량은 1890대로, 3년 전인 2018년 2분기 2만2300대에서 크게 줄었다.

테슬라는 루시드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해 10월 루시드가 기본 모델 가격을 발표한 직후 테슬라가 모델 S 가격을 인하한 게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전기 픽업트럭·SUV 전문 업체 리비안은 이달 초 생산을 시작했다. 아마존 등이 리비안에 투자했다. 리비안은 테슬라, GM, 포드 등을 제치고 가장 먼저 전기 픽업트럭을 시장에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루시드 주가는 이날 장 중 전일 종가 대비 5.21% 떨어진 24.54달러에 마감했다. 하지만 전기 세단 출시 계획을 발표한 이후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현재 진행 중인 장 마감 후 거래에선 주가가 26.35달러까지 오르는 등 장 중 낙폭을 만회하고 28일 종가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