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리진 근무시간 2배로 늘려
아마존과 블루오리진 협업 모색

경영상황 '좋지않다' 평가도
최근 고위 임원과 엔지니어 이탈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대표이사(CEO)에서 물러난 제프 베이조스가 우주탐사 사업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고 CN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CNBC는 "매주 수요일 오후를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 경영에 투자해온 베이조스가 최근 화요일 오후까지도 블루오리진 경영에 할애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베이조스는 지난 7월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나며 경영에서 손을 뗐지만 여전히 아마존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베이조스는 과거 '블루오리진의 성공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우주탐사 기업에 쏟는 시간을 2배로 늘린 것은 우주 사업에 대한 헌신을 늘린 것이라고 CNBC는 분석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과 블루오리진 간 사업 협력 방안을 찾는데도 관심을 쏟고 있다. 블루오리진 경영진은 아마존이 추진하는 '위성 인터넷' 사업인 '프로젝트 카이퍼'(Project Kuiper) 계약을 따내기 위한 회의를 정기적으로 열어왔다. 지난 4월 프로젝트 카이퍼의 첫 계약은 블루오리진이 아닌 보잉과 록히드마틴의 로켓 제조 합작회사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가 따냈다. 아마존은 당시 3235개의 위성을 발사하려면 '여러 협력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민간 우주탐사는 억만장자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사업이다. 베이조스 외에도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 영국 우주탐사 기업 버진 갤럭틱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 여기에 뛰어들었다.

블루오리진 상황이 긍정적이지만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달 착륙선의 사업자로 머스크의 '스페이스X'를 선정하자 "평가 절차가 불법적이고 부적절했다"며 소송을 냈다. 이 회사의 첫 궤도 로켓 발사는 예정보다 지연된 상황이다. 최근 블루오리진 핵심 임원들과 엔지니어들도 회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CEO 밥 스미스와의 의견 차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CNBC는 분석했다.

아마존 주가는 최근 한 달 새 0.46% 떨어졌다. 애플(-5.06%), 마이크로소프트(-3.10%), 알리바바(-7.46%) 등 다른 빅테크와 전자상거래 업체보다는 선전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날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아마존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인건비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 우려 때문이다. 아마존은 이달 초 12만5000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