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기관의 팔자에 1% 넘게 하락하며 3100선이 무너졌다.

28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5.72포인트(1.14%) 내린 3097.9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4포인트(0.01%) 내린 3133.40으로 출발했으나 하락폭을 키워 지난 8월 23일 이후 약 한 달만에 3100선 아래로 떨어졌다.

간밤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금리가 장중 1.5%까지 오르면서 기술주가 하락하며 혼조세를 보였다.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1.37포인트(0.21%) 오른 34,869.37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2.37포인트(0.28%) 하락한 4443.11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7.73포인트(0.52%) 떨어진 14,969.97로 거래를 마쳤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전장보다 3bp(=0.03%)가량 오른 1.484% 근방에서 거래를 마쳤다. 장기 국채 금리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긴축 우려가 커지면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주 미 의회의 임시 예산안과 부채한도 협상을 둘러싸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는 점은 증시에 부담이 되고 있다. 상원에서 30일까지 하원이 통과시킨 임시예산안과 부채한도안을 통과시키지 못할 경우 연방정부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처음으로 1일부터 셧다운에 돌입하게 된다.

이날 발표된 내구재 지표는 긍정적으로 나왔다. 미 상무부는 8월 내구재(3년 이상 사용 가능한 제품) 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46억달러(1.8%) 증가한 1635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6% 증가를 크게 웃돌았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전일 미국 증시에서 국채금리 상승으로 인한 기술주 하락 여파가 국내 시장에도 반영되면서 낙폭이 확대됐다"며 "외국인의 현/선물 매도 또한 하락 압력을 가중했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5556억원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597억원, 97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894,000 -0.45%)가 5% 넘게 하락 마감했다. 네이버(415,000 +0.12%), 카카오(128,500 0.00%), 삼성SDI(753,000 +0.40%)도 2%대 하락세를 보였다. 카카오뱅크(64,900 +4.68%)는 1%대 상승세를 기록했고 LG화학(861,000 +4.36%)은 소폭 상승하며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2.31포인트(2.16%) 내린 1012.5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78포인트(0.08%) 내린 1034.04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075억원, 2365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4456억원 매수 우위였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엘앤에프(186,800 +0.16%)가 6% 넘게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에이치엘비(43,150 -0.46%), 씨젠(54,800 +1.48%), 알테오젠(71,600 -1.24%)은 4%대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펄어비스(107,400 -6.45%)는 2%대 상승세를 보이며 거래를 마무리 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6원 오른 1184.4원에 마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